어익쿠....

가까이서 느끼고 싶었지만

 

애당초 가까이 가지도 못했기에 잡을 수도 없었던,

 

외려 한 걸음 더 떨어져서 지켜보아야 했던